공지사항

스크랩보관함

기사제보

시청자의견

  • 전체뉴스
  • 동영상뉴스
  • 증권/경제
  • 산업
  • 부동산
  • 정보과학
  • 사회/국제
  • 문화
  • 정치
  • 연예
  • 스포츠
  • 라이프

[단독] KT, 다음달부터 114 번호안내 이용료 대폭 인상

'건당 132원→187원'으로 42%↑…시민단체 "취약계층 부담 커지는 부적절한 조치"

머니투데이방송 황이화 기자 2021-01-06 14:51

작게크게


KT의 114 번호안내 서비스 이용요금이 다음달부터 대폭 오른다. 인터넷 검색 활성화로 수익성이 지속적으로 악화된 까닭이지만, 기존 대비 최대 42% 가량 오른 금액이 고스란히 이용자 부담으로 전가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6일 KT에 따르면, KT는 다음달 1일부터 114 번호안내 이용요금을 평일 평상시간(오전 9시~오후 6시) 기준 기존 건당 132원에서 187원으로 55원 인상한다. 이는 기존 대비 41.66% 오른 금액이다.

114 번호안내는 유선 전화나 스마트폰을 통해 '114(스마트폰은 지역번호 추가)' 버튼을 눌러 통화 연결을 하면, 알고 싶은 상호명, 전화번호, 주소 등의 정보를 안내해주는 서비스다.

할증이 적용되는 평일 평상 시간 외 시간과 토요일과 공휴일 기준으로도 기존 건당 154원에서 209원으로 55원 오른다.

안내된 번호로 자동으로 걸어주는 '직접연결 서비스'와 안내 번호를 문자로 전달하는 '간접연결 서비스'도 각각 11원씩 인상돼 다음달부터는 건당 121원, 88원의 이용료를 내야한다.

1935년 국내 첫 도입된 114 번호안내 서비스는 1980년대 집집마다 전화기가 보급되며서 보편적인 국민 서비스로 자리잡았다. 1996년까지는 무료였으나 1997년부터 원가 보전 차원에서 건당 80원으로 유료화됐다.

2002년 KT 민영화 이후 건당 이용료는 100원으로 인상됐으며, 이듬해인 2003년 또다시 종전 대비 이용료가 40%가 인상되자 이용자 반발이 거세기도 했다.

KT 관계자는 "인건비 증가와 콜수 감소에 따른 수익성 악화로 서비스 유지 및 편의성이 강화된 다양한 안내 서비스를 위해 17년만에 불가피하게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KT의 114 상담 콜수는 2002년 10억콜 이상 수준이었지만, 스마트폰과 인터넷 검색을 통해 번호를 확인하는 경우가 늘면서 2019년 말 기준으로 약 1억7000만콜로 줄었다.

그러나 이같은 상황을 감안하더라도 기간통신사업자의 영업 부담이 소비자에게 전가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크다.

김주호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팀장은 "고령자 등 온라인 서비스 활용에 익숙하지 않은 취약계층 일수록 여전히 114 번호안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요금 인상으로 해결하려는 이통사의 태도는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황이화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공유 아이콘 기사 목록

전체뉴스 동영상뉴스 증권/경제
산업 부동산 정보과학
연예 사회/국제 문화
스포츠 정치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