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스크랩보관함

기사제보

시청자의견

  • 전체뉴스
  • 동영상뉴스
  • 증권/경제
  • 산업
  • 부동산
  • 정보과학
  • 사회/국제
  • 문화
  • 정치
  • 연예
  • 스포츠
  • 라이프

디오 "내년 7개 해외법인 추가…2025년 해외매출 80% 이상 목표"


머니투데이방송 정희영 기자 2021-09-07 11:41

작게크게



[앵커멘트]
디지털 임플란트 업체인 디오가 올해 4개 해외법인을 설립한데 이어 내년에는 7개 법인 설립을 계획하는 등 공격적으로 해외 시장 진출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를 토대로 회사는 2025년 해외 매출 비중을 80% 이상 끌어올린다는 계획입니다. 정희영 기자가 전합니다.

[기사내용]
디오는 올 상반기 스페인, 영국 등 4개국에 해외법인을 설립했습니다.

이로써 해외 법인은 22개로 늘었습니다.

회사는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내년 7개 해외법인을 추가 설립한다는 계획입니다.

[김진백 / 디오 대표이사 :
내년에는 7개국 정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메인 시장에는 진출해 있기 때문에 유럽 쪽에 방향을 돌려서 하고...]

디오는 해외진출 전략을 해외 사업 파트너를 통한 임플란트 판매에서 해외법인 설립을 통한 직접 판매방식으로의 전환했습니다.

직접 판매 단가가 높기 때문에 영업이익률도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진백 / 디오 대표이사
각 국가별로 대리점을 통해 하기로는, 그 대리점에서 서비스를 해야 하는데, 그게 좀 힘들더라고요. 그래서 우리가 직접 하면/ 훈련된 인원들이 직접 서비스를 잘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래서 지금은

방향이 직접 진출해서 그 국가에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겁니다.]

회사는 공격적인 해외 진출로 현재 72% 수준인 해외 매출 비중을 2025년 80%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목표입니다.

특히 올해 업계 최초로 선보인 치아가 없는 환자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 임플란트 서비스인 '디오나비 풀아치'가 미국과 중국 등 해외시장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보이면서 해외매출 성장세는 더 가팔라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여기에 더해 기공소가 아닌 치과에서 바로 보철물을 만들 수 있도록 하는 디지털 보철 솔루션인 '디오 에코시스템'도 내년 미국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회사는 이 두 신제품을 통해 6조원 규모인 인플란트 시장에서 420조원에 달하는 치과진료 시장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김진백 / 디오 대표이사 :
치과진료 시장의 큰 파이에 접근해서 매출을 할 수 있다는 판단이기 때문에 이 두 제품은 앞으로 저희가 외형성장하는데 많이 기여할 것 같습니다.]

디지털 임플란트로 해외시장 입지를 강화하고 있는 디오. 차별화된 제품이 해외 시장에서 어떤 반향을 불러일으킬지 기대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정희영입니다.



정희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공유 아이콘 기사 목록

전체뉴스 동영상뉴스 증권/경제
산업 부동산 정보과학
연예 사회/국제 문화
스포츠 정치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