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스크랩보관함

기사제보

시청자의견

머니투데이방송.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

TV LIVE 뉴스 VOD
  • 전체뉴스
  • 동영상뉴스
  • 증권/경제
  • 산업
  • 부동산
  • 정보과학
  • 사회/국제
  • 문화/예술
  • 정치
  • 연예
  • 스포츠

VR·AR 산업 발전, 융합에서 찾는다…"인력확보·규제개선 필요"

머니투데이방송 고장석 기자 2018-09-05 17:56

작게크게



[앵커]
가상현실(AR)과 증강현실(VR) 기술은 대부분 게임이나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주로 활용돼 왔던 게 사실입니다. 최근에는 의료나 제조업, 국방 분야에도 도입돼 산업으로 발전 가능성을 보이고 있는데요. 아직 해결해야 할 규제들이 숙제로 남아있습니다. 고장석 기자입니다.

[기사]
가상현실 속 자동차 정비소. 표시된 부품에 정비 도구를 가져다 대자 볼트가 풀리며 분해됩니다.



배선이 복잡한 데다 감전 위험까지 있는 전기차 정비도 이곳에선 안전하게 실습해 볼 수 있습니다.

3차원 영상물 제작업체 지스톰이 개발 중인 가상현실 정비실습 프로그램입니다. 이 업체는 이미 현대자동차와 함께 가상 자동차 전시장도 도입했습니다.

[심우일 / 지스톰 해외마케팅·인사관리 팀장 : 가상현실 전시장은 실제 매장에 차량을 실제로 배치하지 않고도 모든 차량을 보여줄 수 있어 비용절감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VR 정비 같은 경우에는 감전과 같은 안전사고 위험없이 피교육자가 무제한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프론티스는 군 장비 정비 플랫폼 구축에 뛰어들었습니다. 가상현실 훈련 시스템도 갖췄고 증강현실 도구를 이용하면 기존 정비에 걸리던 시간을 25%나 줄여 줍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가상현실·증강현실 기술이 산업과 더 융합되려면 인력 부족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남아있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정현석 / 프론티스 대표이사 : VR·AR관련 개발부터 기획까지 다양한 우수인재들이 많이 필요한데요. 정부에서도 게임이나 엔터테인먼트 위주의 개발 인력 양성도 좋지만. 국가 기간사업 쪽에. 국방이나 자동차, 제조업 분야 등에 특화된 VR·AR관련된 인력을 많이 육성해 줬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국방 분야에서는 가상현실 체계를 실제로 현장에 적용되는 과정에만 3~4년이 걸립니다. 이미 관리 시스템까지 갖춘 교육 분야도 실제 학교에 도입될만한 플랫폼이 없는 실정입니다. 의료 가상현실은 소프트웨어를 중심으로 개발 중인데, 하드웨어를 기준으로 했던 기존 인허가 규정이 적용돼 안전규정 등을 맞추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기존 산업과 시너지를 내고 있는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인력 확보와 규제개선 등 현실적인 육성 정책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고장석(broken@mtn.co.kr)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고장석 기자 (broken@mtn.co.kr)]



공유 아이콘 기사 목록


전체뉴스 동영상뉴스 증권/경제
산업 부동산 연예
사회/국제 문화/예술 스포츠
정치